크게보기 작게보기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수소차 대중화 박차, 부산시 도심형 수소충전소 개소
부산시, 22년까지 수소차 4,500대 보급-충전소 19기 구축 목표
2019년 08월 25일 09시 02분 입력

 

 

부산광역시가 수소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전기버스 보급에 나서는 등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여는데 앞장선다.

 

부산시와 현대자동차는 부산광역시의 도심형 수소충전소 ‘H 부산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9월 현대차가 부산시와 체결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MOU’의 일환으로 현대자동차가 구축했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대도에너지사에서 운영해온 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 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복합충전소’로 전환한 것이 특징으로, 한 곳의 충전소에서 수소와 CNG 연료를 함께 충전하는 것이 가능하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췄으며,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돼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가 이용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문을 연 ‘H 부산 수소 충전소’는 부산의 첫 도심형 수소충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부산광역시는 지난 5월 개소한 서부산NK수소충전소(부산 강서구 소재)에 이어 2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게 됐다.

 

부산광역시는 올해 구축한 2기의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19기(버스 전용 충전소 4기 포함)의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해 수소 에너지 인프라 확충 및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유재민 기자 nurck@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