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보기 작게보기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한국인이 사랑하는 아우디 콰트로 40년의 발자취
1980년 제네바 모터쇼부터 2020년 전자식 콰트로까지 역사 총망라
2020년 11월 10일 00시 46분 입력

 

 

 

 

아우디가 고유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quattro)’ 40주년을 맞아 지난 발자취와 성과를 공개했다.

 

콰트로는 곧 아우디를 의미하며, 아우디와 콰트로를 떼놓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아우디 브랜드의 기반이라고 할 수 있다. 1980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콰트로를 세상에 처음 선보인 후 아우디는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오며 지난 40년 동안 다양한 성과를 거두었다. 콰트로라는 이름은 안전한 주행과 스포티함, 최신 기술과 탁월한 성능, 그리고 우수한 경쟁력의 상징이자 아우디의 철학인 ‘기술을 통한 진보’의 상징이 됐다.

 

도로와 레이스 트랙에서 거둔 성공 외에도 전설적인 TV 광고와 광고 캠페인 시리즈는 콰트로의 위치를 공고히 해주었다. 1986년 전문 랠리 드라이버 헤럴드 데무스(Harald Demuth)가 아우디 100 CS 콰트로를 운전하여 핀란드의 카이폴라(Kaipola) 스키점프대를 거슬러 올라가는 광고는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2005년에 아우디는 동일한 스키 점프대를 복원해 S6로 다시 한번 그날의 쾌거를 재현했다. 2019년 서킷 및 랠리크로스 챔피언인 마티아스 엑스트룀(Mattias Ekström)도 콰트로의 새 기록을 세웠는데, 그는 아우디 e-트론 콰트로의 전신인 3대의 전기 모터를 장착한 기술 데모 차량으로 키츠뷔엘의 악명 높은 스트레이프 스키 코스(Streif ski course)에서도 가장 가파른 85도의 오르막길 구간을 올라가는데 성공했다.

 

 

 


아우디는 1980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완전히 새로운 동력 전달 방식 콰트로를 선보였다. 콰트로는 가볍고 콤팩트하며 효율적이고 장력이 낮은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빠르고 스포티한 자동차와 대량 생산에 특히 적합하다는 장점이 있었다.

 

아우디는 이후 지속적으로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 기술을 개선해왔다. 1995년 상시 사륜구동이 장착된 최초의 디젤 엔진 모델인 ‘아우디 A6 2.5 TDI’가 출시되었고, 1999년에는 전기 유압식 다판 클러치 형태의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 기술이 가로 방향으로 엔진이 배치된 소형 세그먼트 A3와 TT 모델 시리즈에 도입되었다.

 

2005년에는 전후방 액슬 간에 비대칭 및 동적으로 40:60 동력 배분이 가능한 센터 디퍼렌셜이 출시되며 한 단계 더 기술적인 도약을 이뤘다. 2007년 ‘아우디 R8’을 처음 선보이면서 프론트 액슬에 점성 커플링을 도입했고, 1년 후 후방 액슬 스포츠 디퍼렌셜이 그 뒤를 이었다. 2016년에는 효율성에 최적화된 울트라 기술이 적용된 콰트로가 포트폴리오에 추가되었고, 2019년에는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e-트론을 통해 전자식 콰트로를 선보였다.

 


유재민 기자 nurck@naver.com